Kim Min Jae Lazio
Kim Min Jae Lazio Foto dal web

Kim Min Jae verso la Lazio, il talento della Sud Corea piace molto alla società biancoceleste. Chi è lui e perché ha suscitato l’interesse del club romano.

Lo chiamano ‘Il Mostro’. Lui è Kim Min Jae e la Lazio si sta interessando a lui, in base a quanto fa sapere il quotidiano inglese ‘The Guardian’. Il calciatore è nato il 15 novembre 1996 ed a soli 23 anni è ritenuto ormai uno dei punti forti del calcio nazionale dalle sue parti.

Timo Werner, il bomber odiato da tutti passa al Chelsea

Già dal 2017 si parla di lui in ottimi termini e non a caso da allora ha messo su 30 presenze con la nazionale maggiore della Corea del Sud. Il ragazzo milita con la compagine cinese del Beijing Guoan. Di ruolo è un difensore centrale dotato di un fisico imponente, dall’alto del suo metro e 90 centimetri per 86 kg di peso. Da più parti lo danno pronto a tentare il grande salto nel calcio che conta, quello europeo.

La valutazione del suo cartellino si aggira sui 15 milioni di euro. Magari troppi per quello che a tutti gli effetti è comunque un misconosciuto ai più. Ma l’affare Kim Min Jae Lazio potrebbe valere tale cifra. Che sarebbe comunque un investimento tale da tentare l’azzardo, a giudicare dalle cifre che circolano su altri pari ruolo.

Quanto guadagnano i calciatori su Instagram: la top 7

 

Visualizza questo post su Instagram

 

안녕하세요 축구선수 김민재입니다. 대회기간 많은 관심을 주신 축구팬 여러분 감사합니다. 많은 분들이 예상하고 있겠지만, 저는 베이징 궈안으로 이적합니다. 지난 몇 주간 많은 이야기와 많은 기사들이 있었습니다. 정확하지 않은 기사와 현실성 없는 이야기들도 도배되기 시작했고, 당연히 정확하게 모르시는 팬 분들 비난을 할 수 밖에 없었겠죠. 저는 우선은 대회에 집중하고 싶었고 좋은 성적을 거두고 이야기를 나누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상황이 그렇지 못했고 아쉽게 8강이라는 성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하게 되었습니다. 이적설이 뜨고 수 많은 기사들을 접할 때마다 힘들었고, 팀에 피해가 가는 것 같아 어떤 행동도 취할 수 없이 침묵을 유지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SNS에 찾아오셔서 남기시는 댓글들을 보며 저를 많이 아껴주셔서 감사했지만, 한편으로는 감당하기 너무 힘들었고 하루하루 사막에 서 있는 만큼 고통스러웠습니다. 대회기간 온전히 잠들기가 힘들었습니다.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싶었고 운동장에 들어갔을 때는 온전히 경기에 집중하자고 자신과 약속했고 다행스럽게도 잡생각이 들지 않았습니다. 국가대표 선수 모두에게 정말 중요한 대회였고 저 자신에게는 대표팀에서의 첫 메이저 국제 대회였습니다. 좋은 성적을 거두고 싶었고 누구보다 간절했습니다. 그래서 대회가 끝나고 거취를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변명은 할 생각이 없습니다 온전히 제가 선택한 길이고, 이 선택으로 인해 많은 팬 여러분들이 실망했음을 알고 있습니다. 사실 아챔을 뛰면서 아시아 리그 상위팀에선 큰 차이가 없는 것 같습니다. 많은 선수들이 J리그 및 슈퍼리그로 이적을 하고 있고 유럽을 진출하지 못하면 많은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유럽팀에서 관심이 있다? 입단 후 계속 듣던 이야기였고 오퍼는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물론 월드컵 직전에 폴란드 평가전까지는 관심은 있었지만, 부상을 당했고 잠시 조용했습니다. 유럽 이적이라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고 먼저 텐진 그리고 베이징에서 오퍼가 왔을 때 고민을 많이 했고, 조금이라도 저를 더 원하고, 더 좋은 환경에서 할 수 있는 팀이 베이징 궈안이라고 생각했고 선택했습니다. 팀 합의가 끝나고 선수와 팀 합의가 시작되고 있을 무렵에 왓포드에서 관심을 보였다고는하나 정확한 오퍼는 없었습니다. 기사를 보셔서 잘 아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왓포드는 선택의 문제가 아닌 옵션에 없었습니다. 그 누군가의 위로를 받거나 제 힘든 상황을 알리기 위해 쓴 글이 아닌 정확한 상황을 알려드리기 위해서 쓴 글 이며 제 선택을 비난하셔도 좋습니다 하지만 저는 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표 선수로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 이고 또 노력하겠습니다. 마냥 좋기만 하던 A대표팀 발탁, A매치 데뷔 전, 이제는 책임감이 생겼고 더 성장해야겠단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특히 저를 많이 사랑해주신 전북팬분들께 감사인사 전합니다.

Un post condiviso da 김민재 (@kiminjae3) in data: 28 Gen 2019 alle ore 1:27 PST

Kim Min Jae Lazio, la concorrenza per il sudcoreano è forte

Il giovane ha come qualità riconosciute non solo una abilità che lo porta a dominare nel gioco aereo. Lui è abile anche ad impostare ed ama giocare di anticipo oltre ad imporsi con il fisico. I genitori di Kim sono stati entrambi degli atleti professionisti e suo fratello è altrettanto giocatore e milita come portiere nella squadra universitaria del Myongji. In carriera il profilo seguito dalla Lazio ha militato con Suwon THS, Yonsei University e Gyeongju KHNP.

Nel 2017 diventa professionista con l’avvenuto acquisto da parte dello Jeonbuk Motors. Dopo due anni di ottime prestazioni, lo acquista il Beiking Guoan. Ha come sponsor personale la Nike ma anche tanti altri sostenitori che lo ritengono pronto a compiere un avanzamento di carriera importante. Ma l’affare Kim Min Jae Lazio viene minacciato da altri pericolosi contendenti. Il giocatore sarebbe seguito anche da Lipsia, PSV Eindhoven e Porto.

Kim Min Jae, caratteristiche tecniche del difensore

Imponente stazza, struttura rocciosa e buona tecnica di base, Kim Min Jae è un difensore duttile e versatile. Chiamato “The Monstre”, ha cattiveria agonistica, buon tempismo e fa dell’anticipo la sua dote più efficace. Anche in fase offensiva si fa rispettare essendo abile nei colpi di testa. Ottimo centrale, ha difficoltà a giocare al ruolo di centrodestra o centrosinistra. La Lazio ha presentato una proposta di 12 milioni più 3 di bonus per convincere il Beijing Gouan.